'마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27 문화예술인 시국선언+ 희망버스 전전야제~~

오늘 우리는 문화와 예술의 이름으로 선언합니다. 문화와 예술은 생명과 자연을 개발과 경영의 대상으로 삼는 것에 반대합니다. 인간을 이윤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문화와 예술은 세계의 변화를 다만 성장으로만 설명하는 것, 고통의 목소리를 억압하는 것, 삶의 의지와 자유를 구속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절망스럽게도 이명박 정권의 반민주적·반인권적·반생태적 행태들은 이 땅에 사는 생명에게서 존엄을 박탈하고 그들을 오로지 생존에 매달린 노예적 존재로 전락시키고 있습니다.

 

우리 문화예술인들은 뼈저리게 느낍니다. 문화와 예술은 사회구성원들이 자신이 거주하고 노동하는 공간에서 자유롭고 평등하게 일하고 표현하고 소통하며 살아가는 삶을 가치 있게 여깁니다. 그러나 오늘날 대한민국의 현실은 문화와 예술이 추구하는 이와 같은 가치들에 정면으로 위배되고 있습니다. 이 땅 곳곳에서 우리는 삶의 터전을 유린하는 권력과 자본의 횡포를 목격합니다. 한진 중공업의 노동자들을 일방적으로 정리 해고한 사측의 무자비한 태도는 명동의 상인들을 철거민으로 만드는 건설자본의 폭력과, 군사기지 건설로 제주도의 생태와 주민의 삶을 짓밟고 4대강의 생명과 자연을 파괴하는 국가권력의 독단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개발과 이윤을 최우선시하는 권력과 자본은 가족과 일상의 행복을 누리고 동료들과 성실히 일하고 싶다는 것이 요구의 전부인 이들을 사지로 내몰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부산 영도에서, 명동에서, 제주도 강정마을에서 이 소박한 꿈을 지키려는 이들의 쉼 없는 저항이 벌어지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희망버스에서 보았듯이 이들의 싸움은 더 이상 이들만의 것이 아닙니다. 양심을 가진 시민, 학생, 노동자들, 문화예술인과 정치인들은 부산 영도의 35m 크레인 상공에서 홀로 싸우고 있는 김진숙씨와 동료 노조원들을 지지하기 위해 함께 그들에게로 향했습니다. 우리는 서서히 깨닫고 있습니다. 이 모든 사태들은 당사자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당사자들만의 단결로 싸워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소수 지원세력의 도움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우리가 김진숙의 싸움에 동의한다는 것은 정리해고라는 하나의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을 넘어섭니다. 김진숙의 싸움에 동의한다는 것은 가진 자들의 이익에 편에 선 권력과 자본의 행태들과 약자들의 소외 전반에 대한 분노이며 저항과 연대의 몸짓입니다. 3자개입이란 말은 이제 더 이상 유효하지 않습니다. 이 비참한 세계 속에서, 같은 하늘 아래 같은 공기를 호흡하는 한, 아무도 제3자일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이 땅에 사는 모든 이가 당사자이며, 따라서 모든 사태는 우리의 사태이며, 모든 문제는 우리가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입니다. 이제 권력과 자본의 횡포와 탐욕으로 발생한 문제는, 아무리 하나의 조그마한 사건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광범한 사회적 결의와 연대에 의해서만 해결될 수 있음을 우리는 확신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스스로에게 말합니다.

 

우리 모두는 지금 각자 저마다의 크레인 위에 서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김진숙입니다.

우리 모두는 한진중공업과 유성 기업과 쌍용자동차와 콜트콜텍과 발레오와 재능교육의 해고 노동자입니다.

우리 모두는 명동의 철거민이자 강정마을의 주민입니다.

 

우리는 저 멀리 외로이 싸우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희망버스를 탑니다. 타고 또 타고 다시 또 탑니다. 빼앗긴 일상을 되찾기 위해 안락한 일상을 잠시 접고 희망버스를 탑니다. 부산으로 영도로 달려갑니다. 우리는 저 크레인 위에서 햇빛에 그을리고 비바람에 초췌해진 우리 자신의 얼굴과 만날 것입니다. 우리는 그 얼굴을 마주볼 것입니다. 우리는 그 얼굴을 감싸 안을 것입니다.

 

우리는 김진숙에게 말합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과 떨어진 이곳에서 우리의 귀는 당신의 호소와 분노와 슬픔과 기쁨의 말을 듣습니다.

그 뜨거운 말들에 귀 기울이는 매순간 우리는 당신이 되어가고, 당신은 우리가 되어갑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당신을 향해 출발합니다. 다시 한 번 당신과 함께 웃고 함께 눈물 흘리기 위하여 7월 30일 부산을 향해 출발합니다.

 

다시 기도가 시작되고, 구호가 울려 퍼지고, 희망이 펼쳐질 것입니다. 다시 변화가 이루어질 것입니다. 이 비참한 세계의 한 조각 위에서 공동의 삶이 구체적인 형상으로 나타날 것입니다.

 

3차 희망버스의 탑승객인 우리 문화예술인은 요구합니다.

 

첫째, 한진 중공업 사측에게 요구합니다. 김진숙의 안전과 건강을 보장하라. 노조와의 재협상에 임하라. 정리해고를 철회하라.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돌려 달라. 시민사회의 충고에 귀 기울이라.

 

둘째, 경찰과 검찰에게 요구합니다. 희망버스의 평화시위를 보장하라. 폭력적 진압을 중지하라. 희망버스 참가자들에 대한 부당한 체포 노력을 중단하라.

 

셋째, 정부에게 요구합니다. 입으로만 공정사회 운운하지 말고 한진 중공업 조남호 사장과 경영진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라. 노동자에 대한 사측의 불공정한 처우를 개선하게 하라.

 

넷째,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에게 요구합니다. 한진 중공업의 문제는 바로 민주주의의 문제, 인권의 문제임을 직시하고 희망버스에 동승하라.

 

다섯째, 언론에게 요구합니다. 진실을 숨기거나 왜곡하지 말라. 시민들의 목소리,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라.

 

또한 우리는 호소합니다.

 

동료 문화예술인 여러분! 기쁨의 축제와 슬픔의 무대를 혼자만의 공간으로부터 세상의 모든 곳으로 넓혀갑시다. 세상의 모든 곳에서 쓰고, 말하고, 노래하고, 춤춥시다.

 

시민 여러분! 노동자의 문제는 바로 나의 문제, 가족의 문제, 친구의 문제, 우리 모두의 문제입니다. 이들의 이야기에 관심을 가집시다. 이들의 이야기에 공감한다면 이들의 싸움을 지지합시다. 문제 해결에 함께 참여합시다. 아이가 깨고 장사가 안 돼서 희망버스에 화가 날 때에는 수천, 수만, 수십만 명의 가족들을 고통으로 내모는 자본과 권력의 악행을 생각합시다.

 

전 세계의 양심들이여! 대한민국에 주목하십시오. 이곳에서 일어나는 일은 세계 전반의 궁핍과 비참의 한 부분입니다. 이곳에서 벌어지는 일을 다른 지역과 다른 나라들에 알리고 이 싸움을 함께 지지해 주십시오.

 

우리 문화예술인들은 행동할 것입니다.

 

정리해고가 철회될 때까지 3차, 4차, 5차 희망버스는 계속 달릴 것입니다. 우리는 희망버스의 탑승객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권력과 자본의 탐욕스런 도발행위에 맞서는 모든 싸움의 현장을 지지하고 지원할 것입니다. 시민이자 예술가로서, 시민들과 함께, 동료들과 함께 싸움의 한 축이 될 것입니다. 우리 문화예술인들의 상상력을 무기로 글, 사진, 그림, 만화, 영상, 음악, 연극, 공연을 통해 끊임없이 발언하고 표현하며 연대하고 저항할 것입니다.

 

- 위 선언문은 수정 보완을 거쳐 28일 전전야제 때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의 이름으로 확정될 것입니다.


 

문화예술인 모임의 '행동 제안 4가지'



행동 제안 1.

 

1차, 2차 희망의 버스에 동승했다는 까닭으로, 시인 송경동에게는 체포영장이 발부 예정이고, 소설가 공선옥, 화가 이윤엽, 조각가 전미영, 문화연대 신유아, 민예총 사무총장 이수빈, 만화가 이동수, 가수 조약골 등에게 소환장이 발부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문화예술인들이 이렇게 동시에 많이 탄압을 받은 것은 20여 년 사이 처음 있는 일입니다. 저들의 탄압에 즐거운 놀이와 축제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행동 제안 2.

 

우선은 문화예술인들의 지지 선언을 내자고 했습니다. 워낙 긴급히 마음 모은 터라, 공개적으로 선언 준비를 알리고, 마음들을 구하고자 합니다. 위 선언에 함께 하실 분들은 7월 27일 밤 12시까지, 아래 연락처와 메일로 동의 의사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으로 연락을 주셔도 좋고, 장르 부문, 단체별로 모아주셔도 좋습니다.

 

 

 

행동 제안 3.

 

더불어, 7월 30일 희망의 버스를 타실 분들 역시 동승 의사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희망의 펜이 되어, 희망의 붓이 되어, 희망의 그림이 되어, 희망의 사진이 되어, 희망의 극이 되어, 희망의 춤이 되어, 희망의 노래가 되어 함께 갔으면 좋겠습니다. 3차 희망의 버스 동승 여부는 최종 29일 낮 12시까지 받겠습니다.

 

 

 

행동 제안 4.

 

내려가기 전 7월 28일 늦은 7시에는 다시 제2의 두리반이 되고 있는 명동의 마리에서 선언발표와 더불어 3차 희망의 버스에 타는 모든 이들의 즐거운 휴가를 기원하는 전전야 문화제가 열립니다. 함께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가제 : 3차 희망버스를 위한 전전야제

 

■ 시간 : 2011년 7월 28일 늦은 7시

 

■ 장소 : 명동 3구역 재개발 지역 마리 앞

 

 

 

<선언문 낭독> 소설가 유채림 / 소설가 박민정 / 시인 서효인

 

<공연> 쏭의 빅밴드 / 조한석 / 악어들 / 밤섬 해적단

 

<전시> 명동해방전선 미술팀 / 리슨투더시티 / 시사만화가협회 / 파견미술팀

 

- 주최 : 3차 희망버스를 지지하는 문화예술인 모임

 

- 주관 : 명동 3구역 마리 / 명동해방전선

 

 

 

- 문화예술인 선언 연락처 : 김현(시인) 010-3708-7478 메일 / rin00@naver.com

 

- 미술가 공예가 디자이너 건축가 선언 연락처: 리슨투더시티 parkeunseon@gmail.com


신고
Posted by 노마디스트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노마디스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6)
이슈&리뷰 (51)
빌린 책 (43)
개봉영화 파헤치기 (15)
풍문으로 들은 시 (13)
장애, 그리고... (4)
4040 (5)
칼 슈미트 입문 강의 (32)
아무도 번역 안 해줄 거잖아 (4)
시몽동X번역기계 (6)
과학 X 철학 토크박스 (2)
해석과 사건 (6)
화요토론회 (24)
기획 서평 (34)
과거글 (272)
Yesterday589
Today295
Total1,735,9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