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 블러드True Blood>는 뱀파이어를 다룬 드라마입니다. 수위에 신경 쓰지 않고 작품을 제작하기로 유명한 미국 케이블 채널 HBO의 작품이죠.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방영된 <호러의 거장들Masters of Horror>라는 시리즈를 기억하신다면, 이 방송국의 수위를 짐작하실 만할 겁니다. 고어영화를 좋아하는 편인 저도 보기 힘든 에피소드들이 몇 있었거든요. 특히 시즌1의 미이케 다케시가 감독한 13편은 미국 내에서 방영불가 판정을 받기도 했지요. <호러의 거장들>만큼은 아니지만 <트루 블러드>에도 매회 포르노나 소프트 고어(gore)에 준하는 장면들이 등장하곤 합니다. 심약한 수강생 여러분들은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해주세요. ^^; (…관심 있으신 분들 부분수강 가능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루 블러드>는 2010년 9월, HBO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지요. 시즌2의 경우 매주 평균 1240만 명이 시청했다고 하니 대단하죠. 최근 <트와일라잇>을 위시한 헐리우드 뱀파이어물처럼 착하고 인간을 닮은 뱀파이어를 다루지도 않는데 말입니다. 잠깐 <트루 블러드>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에, 기억 속의 몇몇 뱀파이어 캐릭터들을 떠올려 볼까요?

 

브람 스토커의 소설 <드라큘라>를 원작으로 했던 초기 뱀파이어 영화에서 뱀파이어는 절대 악처럼 그려집니다. 1922년 <노스페라투>의 막스 슈렉과 1931년 <드라큘라>의 명배우 벨라 루고시는 그야말로 모든 악의 근원처럼 묘사되었죠. 특히 벨라 루고시는 이방에서 왔으며(무려 루마니아!), 낯선 억양을 가진데다, 생김새마저 괴물 같았답니다. 때문에 당시 대공황을 겪어내고 있던 미국 관객들은 그를 모든 사회문제의 원흉처럼 느꼈다고 하네요. 대체 왜 한밤 중 여성을 홀리고 피를 빠는지는 알 길도 없고 알 필요도 없습니다. 악마가 악마인 것은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니까요. 이방의 괴물에게 합당한 이유나 원한 같은 것은 없습니다. 단지 그것이 그의 천성일 뿐.

 

 

     1922nosferat.jpg     dracula1931.jpg 

*왼쪽은 1922년 <노스페라투>의 막스 슈렉. 오른쪽은 1931년 <드라큘라>의 벨라 루고시. 둘 다 정말 무섭게 생겼죠! >_<

 

 

헐리우드 영화 속에서 뱀파이어의 이미지가 달라진 것은 1958년 <드라큘라>의 주인공 크리스토퍼 리 덕분입니다. 그는 무려 세련된 영국식 억양에 섹시한 외모를 지니고 있었으니까요.(<반지의 제왕>에서 사루만 역을 맡기도 했었지요. 나이 들어도 여전히 멋진 외모~) 상대 여성의 피를 빠는 장면이 성행위를 연상케 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지요. 이때부터였을까요? 뱀파이어는 묘하게도 괴물인 동시에 슈퍼히어로로 비추어지기도 합니다. 이후 여차저차 1992년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의 <드라큘라>에서 고뇌하는 뱀파이어를 연기했던 게리 올드만,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의 브래드 피트를 거쳐, 2008년 <트와일라잇>의 로버트 패틴슨까지 오면 뱀파이어에서 피 빠는 살인귀는 간데 없고 그 자리엔 웬 고등학생 미소년이 남아 있죠. 잘생긴데다 힘도 세고 존재에 대해 고뇌하며 채식까지 하는(!) 하이틴 로맨스의 주인공.(캬~)

 

 

77419_twilight-film-poster.jpg

*<트와일라잇>의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로버트 패틴슨. 저 믿음직스러운 미소를 좀 보세요. *^^*

 

 

그런데 동시대 작품 <트루 블러드>의 뱀파이어들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 드라마는 머지 않은 미래, 뱀파이어들이 인간과의 공존을 선언하고 커밍 아웃을 한 미국을 배경으로 합니다. 트루 블러드라는 인공 합성혈액음료의 개발로 더 이상 사람의 피를 필요로 하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죠. 그러나 그들은 아직 시민권이 없고, 인간과의 결혼도 불가능한 불법사람존재입니다. TV에서는 연일 뱀파이어 연합의 대변인이 목사와 토론을 벌이지요. 우리는 위험하지 않아요. 우리에게도 권리를 주세요! 이런 말은 50년 전이었다면 인종 문제에 대한 것으로, 30년 전이었다면 게이와 레즈비언에 대한 것으로 읽혔겠지요.(물론 성소수자에 대한 문제라면 한국사회에서는 30년 전이 아니라 현재에도 계속되고 있지만요.^^) 드라마는 노골적으로 뱀파이어를 소수자의 위치에 놓습니다. 드라마 속에서 뱀파이어에게 권리를 주기 싫어하는 상원의원은 이렇게 연설합니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야기와 비슷하지요.

 

뱀파이어에게 동등한 권리를? 말도 안됩니다. 그 중에 다수가 이민자라구요. 우리의 직장과 여자들을 빼앗아간 이들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뱀파이어의 피는 우리 아이들을 중독시켰습니다. 마약중독자와 동성애자들처럼 말입니다. 뱀파이어는 안됩니다! 이 뱀파이어를 추종하는 정신나간 이들에게도 권리를 주어선 안됩니다! ……저는 기본적인 인권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피에 굶주린 야만인들의 위협 없이 등교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교실에서도 말이죠. 누군가는 뱀파이어들로부터 공공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일어설 때입니다.

 

그런데 아주 독특하게도, 이 드라마의 뱀파이어들이 모두 뱀파이어 연합에서 묘사하고 있는 착하고 인간적인 뱀파이어인 것은 아닙니다. 아니, 그런 뱀파이어는 드라마 전체를 통틀어 단 한명도 나오지 않네요.-_-; 드라마에서 그들은 실제로 인간의 피를 빨면서 삽니다. 그리고 이렇게 묻죠.

너 같으면 맛있는 음식 제쳐두고 평생 다이어트 음료만 마시면서 살 수 있겠어?

 

 

   981038865_ik4QHJ97_trueblood_poster.jpg  true-blood-rolling-stone-cover.jpg  true-blood-season-2-poster(3).jpg

 

 

   이방에서 온 다른 존재를 대할 때에, 우리가 허용할 수 있는 다름은 어디까지 일까요? '불편하지만 함께 할 수 있어'라고 말할 때에, 그 불편함은 어디까지가 될 수 있을까. <트루 블러드>는 뱀파이어라는 상징을 통해 이러한 질문을 던집니다. 어디까지 우리일 수 있는지를요. 과연 우리는 우리의 피를 마시고 사는 괴물과도 공존할 수 있을까요? 파충류처럼 차갑고, 심장 뛰지 않는 존재라도? 그것이 가능하다면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이번 강의에서는 어쩌면 답할 수 없을지 모를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여러 다른 질문들을 던져볼 생각입니다. 인간인 수키와 뱀파이어 빌이 만드는 '연인들의 공동체', '연인들의 에로티즘'에 대해 생각해보면서요. 이들의 연합이 가능해지는 칠흑 같은 밤과 죽음의 세계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ㅎㅎ 그럼 금요일 저녁 7:30에 만나요. ^^*

  

*<트루 블러드>의 오프닝은 다소 충격적인 장면을 포함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주의해주세요. ^^;

 

신고
Posted by 노마디스트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노마디스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6)
이슈&리뷰 (51)
빌린 책 (43)
개봉영화 파헤치기 (15)
풍문으로 들은 시 (13)
장애, 그리고... (4)
4040 (5)
칼 슈미트 입문 강의 (32)
아무도 번역 안 해줄 거잖아 (4)
시몽동X번역기계 (6)
과학 X 철학 토크박스 (2)
해석과 사건 (6)
화요토론회 (24)
기획 서평 (34)
과거글 (272)
Yesterday300
Today98
Total1,717,45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