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화스님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4강 세 번째 강의





녹취 및 정리: 황호연 / 수유너머N 세미나 회원 





*정화스님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강의는 총 5회에 걸쳐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한 강 한 강이 한 편의 글이 되기에는 매우 긴 편이라, 독자분들이 보기 편하시도록 세분하여 업로드할 예정입니다. 이번 글은 정화스님 강좌 4강의 세 번째 부분임을 알려드립니다. 그 전의 강의는 이 웹진의 지난 글을 확인해주세요.














*정화 스님께서 강의 교재로 사용하신 책은 『짜라두짜는 이렇게 말했지』(백석현 옮김, 야그 출판사, 2007년)입니다. 현재 절판되었고, 이 책을 개정해 다른 출판사에서 펴낸 책이 있습니다. 『짜라두짜는 이렇게 말했다』 (박성현 옮김, 심볼리쿠스 출판사, 2012년)입니다.

*강의를 직접 들으신 분들은 Ⅰ.『짜라두짜는 이렇게 말했다』와 Ⅱ.『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정동호 옮김, 니체편집위원회 감수, 책세상 출판사, 2000년), 그리고 그 외 번역본들 중 편한 것을 참고하셨습니다.

*녹취록에서는 강의 중에 언급된 위 책 두 권(Ⅰ,Ⅱ)의 해당 부분을 스님이 말씀 하신 것을 참조하여 재구성해서 옮깁니다. 페이지 표시는 가독성을 위해 옮긴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부분만 하였습니다.

* 페이지 표시의 예: Ⅰ번 책의 36쪽, Ⅱ번 책의 38쪽은 아래와 같이 표기합니다. -> (Ⅰ:36, Ⅱ:38)






[4강의 책 범위| Ⅰ번 책:87~104쪽, Ⅱ번 책:89~107쪽]



14장은 친구라는 제목의 장입니다.(:90, :92) ‘사람은 혼자 있어도 또 늘 또 하나의 내가 있다고 은둔자는 말하지.' 항상 하나 곱하기 하나는 하나지만, 결국 둘이 되고 맙니다. 사유한다는 것은 그냥 사유하는 게 아닙니다. 항상 사유의 대상이 내부적으로 발현돼야합니다. 내부적으로 사유의 대상이 형성되지 않으면 무엇인가 어렴풋이 있는 것처럼 보이긴 하는데, 아직 무엇이라고 말하기가 애매합니다. 무엇인가 확실해지려면 그 애매성이 명료하게 내부적으로 나타나야합니다. 내부적으로 명료하게 나타는 의식의 내용들을 불교에서는 법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따라서 법이라는 사건 즉, 의식이라는 사건의 언어적 분별력이 완벽하게 매칭 되어있는 그 사건이 사유의 전면에 등장하지 않으면, 우리는 생각을 해도 생각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는 사실상 우리는 이 법 자체가 의식의 전부인 것처럼 했습니다. 그래서 무슨 생각이 일어나면 욕망 하나의 움직임대로 자기가 계속 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은둔자는, 아까 말한 대로 욕망의 코드가 일어나는 것을 쭉 보는 사람들은 내부의 친구가 생깁니다. 그 전에는 욕망의 지향성을 따라서 몸과 마음이 그쪽을 향해갔는데, 안에서 그것을 즐겁게 볼 수 있는 힘을 가진 사람들은 일어나는 사건들을 보게 되기 때문에, 드디어 내부의 자기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보는 자와 보이는 내부의 자기가 항상 함께 서있을 때, 은둔하고 있는 사람의 일이 생깁니다. 이때 은둔이라는 것은 의식의 지향성이 자신의 의식 밖으로 향하는 것을 의식 내부로 향해서 자기 자신이 지금 어떻게 활동하고 있는가 하는 것을 제대로 보는 것입니다. , 내부 시선이 확립되는 사건입니다. 내부시선이 확립되면 그 안에 하나의 자신을 보게 되는데, 이때 여기는 뭐가 조금 따라옵니다. 계속 그렇게 하다 보면 외부로 시선을 돌리던 것을 내부로 향하다 보면, 너무 깊은 곳으로 가서 자기 자신까지도 함몰될 어떤 상태로 가게 됩니다. 물론 이 책에서는 거기까지 가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보통 이것이 깊어져서 내부의 시선이 완전히 깊어지면 흔히 말해서 절대 무라는 영역까지 간다고 이야기합니다.


절대 무의 영역은 어떤 것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있다거나 없다는 어떤 이미지도 잡힐 수 없는 블랙홀 같은 곳으로 자기가 들어가는 겁니다. 책에서는 그것으로부터 자기를 깨워주는 친구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여기서 친구'는 내가 내부의 절대 무의 영역으로 갔을 때 그 영역에서, 이 책에서 말하는 높은 것, 즉 외부의 평판 등등을 통해서 나를 외부화 시키는 능력이 뛰어난 친구를 만나서, 이제 내외의 균형과 조화를 이루라는 말입니다. 이때 그런 은둔 상태에서 친구를 갈망하게 되는 것은 내부의 지향성이 외부의 지향성과 잘 어울려서 균형을 맞추는 것을 뜻합니다. 이때는 외부의 지향성이 가장 지향하고 있는 하늘 높은 곳을 갈망하는, 그이를 만나게 된다는 겁니다. 그것이 친구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이렇게 보면 친구가 된다는 것은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지 않는 것과 자기가 만나는 것입니다. , 결여가 친구를 만든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결여라는 것은 생명이 살아갈 때 대단히 중요한 일이라고 앞서 한번 말씀 드렸습니다. 면역세포 말씀 드릴 때 그런 이야기를 했었죠.


요즘은 항생제가 듣지 않는 모기라거나 무슨 병원균이 지금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습니다. 모기나 병원균, 심지어 풀에도 그런 것이 나타났더군요. 미국에서는 다국적 거대 농업회사들에 의해서 그런 농약, 유전자 변형 식품 등을 뿌려놓았는데, 유전자 변형식물과 오랫동안 함께 있던 이웃의 풀들 가운데 드디어 스스로 유전자가 변형된 그런 풀들이 형성된 것이 현재 발견되고 있습니다. 농약이나 약을 쓰지 않아도 옆에 있는 꽃가루만 날려도 곁에 있는 풀이나 다른 것들조차도 다른 형태로 DNA변형이 일어난답니다.


이처럼 결여라는 것은 다음 사건이 왔을 때 그 사건을 내가 어떻게 관계를 맺어갈 것인가?’, ‘어떤 관계망을 구성할 것인가?’ 라고 하는 것에서 대단히 필요한 정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균형을 맞춰가는 데에는 그와 같은 결여를 자기 품 안에 안아서 새로운 삶에 있어서의 조화를 이뤄가는 것입니다. 따라서 내부적 시선이 강한 사람은 외부의 높은 곳을 향하는 그런 눈을 자신의 균형추로 갖고 있어야만 치우치지 않는 친구가 된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책에서는 그런 친구는 반드시 부러워하는 것을 갖고 있어야한다고 이야기합니다. 만일 적이 될 만큼 강력한 부러움이 없다면 그것은 친구라고 말할 수조차 없다고 이야기합니다. 친구를 원한다면, 바꿔 말해서 자기 스스로도 그 친구에게 적이 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한다고 합니다. 그런 것은 내부 시선의 다른 양상들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외부적 관계성들이 자기와 함께 있어야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가끔 가다가 가지고 있지 않는 것을 보여준다고 하면서 웃통을 다 벗어서 다른 사람에게 드러내는 일이 있는데, 대부분 이런 일들은 친구에게 분노를 불러일으킨다고 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은 은밀한 가운데 상호 조화를 이루는 내적인 관계망들인데, 이렇게 드러나 보이는 것들은 다른 한편으로는 나의 결핍을 친구가 드러내 보여주는 겁니다. , 이때는 친구를 보여주는 게 아니고 나에게 결여된 것을 친구를 통해서 보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다른 한편으로는 너는 이런 걸 가지고 있지 않지?'라고 친구가 나에게 말하는 것과 같기 때문에, 그런 행위는 분노만을 불러일으키지 진정한 친구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친구에게 필요한 것은 보이지 않는 가운데서 적이 될 수 있는 능력이고, 그 적이 될 수 있는 능력은 자신도 초인이 되게 할 뿐만 아니라 친구조차도 초인이 되게 하는 그런 능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엉클어진 거울 속에 비춰진 자신의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거울로서의 친구가 필요한 게 아니고, 친구는 나에게 신선한 공기 같은 존재, 고독 같은 존재, 빵 같은 존재, 약 같은 존재가 돼야만 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친구를 해방시키기 위해서 그렇습니다.


친구가 해방되면 어떻게 됩니까? 자신도 해방됩니다. 왜냐하면 친구를 통해서 내부에 깊숙이 흘러갔던 일들을 이 친구를 통해서 조화를 이루면서 친구를 해방시키게 되면 동시에 나도 해방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내가 친구에게 신선한 공기 같은 존재가 돼서 그 친구를 제대로 살게 해주면 그것이 나를 해방시키는 일이 된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적이 되는 강력한 내부의 힘을 가지고 그 힘으로 친구를 해방시키고 동시에 자기가 해방되는 그런 역할이 친구의 역할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수유너머1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수유너머104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14)
칼럼_문학.예술 (36)
칼럼_철학.사회 (108)
리뷰_문학.예술 (47)
리뷰_철학.사회 (94)
기획_웹진강의 (87)
기획_번역작업 (42)

공지사항

Yesterday34
Today5
Total2,002,473